Blog

1

24 Apr 기쁠수록 언행 조심, “우리 아이가 하버드에 합격했어요!”

인터넷에서 읽었던 흥미로운 기사를 여기에 옮겨 봅니다.

 

대화에는 분위기를 띄우는 대화법과 차갑게 식히는 대화가 있습니다.

사람들과 자녀에 대하여 이야기를 할 때도 적절한 선이 있습니다. 특히 직장 내에서는 더욱 그렇습니다.

​예를 들어서 “우리 아이는 다니는 고등학교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하버드에 합격했다”라든지,

​“우리 아이가 사고를 쳐서 퇴학을 당했다”와 같은 것들은 잘난 척 하거나 너무 궁핍해 보이게 하는 이야기들이지요.

 

인사관리 컨설턴트이자 “The First Beacon Group”의 창립자인 Patricia Hunt Sinacole은

직장에서 동료들과 자녀에 대하여 이야기 할 때에도 다음과 같은 적절한 규칙이 있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쌍방 대화를 하라 

“자랑”은 대화의 상대방이 빛날 수 있을 때만 하는 것이 법칙입니다.

예를 들어서 만일 직장 동료의 자녀 역시 대학 지원과정 중에 있다면, 상대방과 대학 지원과정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며 자식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은 공통 관심사일 것이므로 전적으로 괜찮습니다.

​하지만, 이때 말하는 방식에 따라 그 대화는 나쁠 수도 있고, 좋을 수도 있습니다.

 

좋은 예는 “우리 아들은 이번에 에모리 대학에 들어갔습니다.  그 학교가 아이의 탑초이스는 아니었지만

어찌 되었든 지금은 좋아합니다. 댁의 딸은 NYU에 지원했지요? 저도 그 학교를 나왔쟎아요. ​

NYU의 경험은 제 인생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습니다. 좋은 소식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와 같은 것입니다.

 

상대방에게도 유익이 되는 조언을 주라 

주변 동료들에게도 좋은 조언이 될만한 것이라면 자기 아이의 성취에 대하여 이야기를 해도 괜찮습니다. ​

만일 자기의 아이가 참여했던 써머캠프가 좋았다든지, 좋은 피아노 선생님으로부터 실력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잘 배웠다면 그런 정보들은 공유하면 좋을 것입니다.

 

​만일 아이가 가진 음악적인 재능으로 대학에서 스칼라십을 받았다면, ​그런 재능이 있는 자녀를 둔

동료에게도 선생님을 소개시켜준다든지, 정보를 나눠주는 것은 바람직합니다.

​즉, 대화할 때, 자녀에 대한 자랑은 어떤 골조로 짜서 이야기하는가의 문제입니다.

 

스스로를 검열하라 

타인과 대화를 한다는 것은 자신을 인간적으로 만들지만, 지저분하거나 어두운 이야기를 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따라서 직장에서 제3자의 자녀에 관한 이야기를 할 때에도 “PG 13”, 즉 우리가 흔히

영화 등급에서 이야기하듯이 “parental guidance 13″의 바람직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제1 법칙입니다. ​

추잡한 비밀이나 뒷담화는 사실 자신을 구렁텅이로 빠뜨릴 수 있고, 오히려 “과연 저 사람을 믿을 수 있는가”

라는 의문을 제기하게 될 것입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



이름(필수)

이메일(필수)

핸드폰 번호(필수)

상담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