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1

23 Aug 내가 생각하는 진로를 위해서는 전공이 중요한가?

많은 학생들이 너무나 제한된 목표만을 가진 경우가 많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그 길에 이르는 방법을 한정하여, ​또는 부모님의 기대와 압박에 부응하여, 의사 변호사 엔지니어, 컴퓨터 프로그래머, IB뱅커 등 사회적으로 안정되고 고소득이 보장된 직업만을 생각하는 경우입니다. 사실, 미국 교육부에서 제시한 전공은 1,500개가 넘는다는 것을 알면 놀랄 것입니다. 골프장 관리(Golf Course Management), 다큐영화 제작(Documentary Film Making), ​군사테크놀로지(Military Technology)등 들어보지 못했지만, 새롭고 어떤 학생에게는 매우 잘 맞을만한 전공이 많이 있습니다.

 

비록, 대학 졸업 후 진로에 대해 뚜렷한 소신이나 목표가 있는 학생이라 하더라도 그 곳에 이르는 길은 한 전공 이상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예를 들어, 미국 시민권을 가진 많은 학생들 중 다수가 Medical school을 염두에 두고 있는데, 그들이 잘못 생각하는 것 중 하나가 학부에서 꼭 biological sciences 전공을 해야 한다고 믿는 것입니다.

​만일 biological sciences 프로그램으로 들어간다면 분명히 신중한 선택이지만, 반드시 이것만 유일한 방법은 아닙니다. ​미국 의대생의 약 40% 정도의 학생만이 학부에서 Biological science전공을 하였습니다. ​나머지 50%가 넘는 학생들은 인문학, 사회과학에서 수학까지 다양한 영역의 전공을 하였습니다. ​사람들은 어떻게 인문학을 공부한 학생이 의대 시험인 MCAT을 공부할 수 있는가라고 걱정하겠지만, ​통계는 의대에 합격한 모든 학생들 중에 Humanities 전공자가 사실 Biological Sciences 전공자보다 MCAT에서 더 좋은 점수를 받았음을 보입니다.

 

또한 변호사가 되기를 소망하는 학생들은 “Pre-Law” 전공을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American Bar Association은 로스쿨 진학을 위해 특별히 요구되는 학부 전공은 아무것도 없음을 명시하였습니다. 법대 입학 시험인 LSAT에서도 철학, 수학 등 다양한 전공자의 성취가 높은데 반해, Criminal Justice 전공자의 평균 점수가 가장 낮다는 것은 의대나 법대 등 목표한 것을 향해 한 길만이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좀 더 시야를 넓히고 열린 마음으로 전공에 접근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하는 것은 자신이 열정과 재능을 가진 분야를 따라가는 것입니다. ​물론 졸업 후 소득 또한 고려해야겠지만, 단순히 그것에만 초점을 두어 선택하는 일은 없기를 바랍니다.

**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