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1

04 Sep 많은 학생들이 함께 듣는 대형강의

웅장한 오디토리움식의 강의실에서 350명, 많게는 1,000명이 넘는 학생들이 수업을 듣는다면 어떨 것 같습니까? ​많은 사람들이 그 정도 규모의 수업은 수박 겉핥기밖에  할 수 없다고 지레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런 생각부터 하고 지원대학 리스트를 만든다면, 한 가지의 옵션을 배제해버리는 것이나 같습니다. ​주로 주립대학들은규모가 큰 강의를 제공합니다. ​그렇지만 주립대학이라 하더라도 모든 강의가 다 그렇게 큰 것은 절대 아닙니다. 보통 개론 코스(introductory level courses)에서 그렇게 큰 규모의 강좌를 볼 수 있습니다. ​이 단계를 지나 상위 레벨로 올라가면 어떤 클래스들은 매우 전문적인 분야를 다루며 몇 명의 학생밖에 수강하지 않는 작은 세미나 형식의 수업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

 

사실 리버럴아츠컬리지도 introductory biology와 같은 개론 코스에서는 100명이 넘는 학생들이 함께 수업을 들으며, ​1,000명은 아니지만, 어차피 100명 또한 개인적인 주목을 받기 힘들기는 마찬가지입니다.

 

40명 정도가 넘는다면 100명이나 300명이나 1,000명이나 마찬가지일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하버드에 다니는 학생 한 명은 가장 많은 인원이 함께 듣는 수업은 1,000명에 가까웠지만, ​다른 수업들은 6명 정도로 적은 규모의 수업도 있었고, 평균적으로 12-15명이었다고 합니다.

 

사람마다 같은 경험이어도 느끼는 것이 다르지만, 많은 학생들이 큰 강의에 대하여도 호의적으로 생각합니다. ​학교 최고의 교수진, 다양한 범위의 관심을 가진 학생들과 함께 하고 네트워크를 가질 수도 있으며, ​대형 강의가 갖는 고무적인 분위기의 강의도 경험할 수 있습니다.

 

큰 규모의 강좌라 하더라도 15명 정도의 작은 섹션 그룹으로 학생들을 나누고, 강의와는 별도로 그 그룹끼리 만나서 토론이나 그룹에 주어진 과제를 하기도 합니다. ​이 소그룹은 주로 교수들을 돕는 대학원생 TA(Teaching Assistant)들이 이끕니다.

 

대형 강의를 들은 한 학생의 경우, 하버드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을 섹션리더로 둔 경험을 가진 경우가 있었는데, ​그 학생은 그 섹션 리더를 알게 된 것이 자신의 인생에서 큰 경험이었다고 언급하였습니다. ​그렇게 대형 강의에서 만난 섹션리더의 삶의 태도를 접하고 존경심을 갖게 되었고, ​멘토로서 큰 영감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렇듯 큰 강좌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수업 외의 다양한 경험이 있습니다.

 

큰 강좌라고 해서 꼭 교수를 만날 수 없는 것도 아닙니다. ​미국대학은 의무적으로 교수의 직급을 떠나 office hour를 꼭 가져야 합니다. ​이 시간은 학생들이 미리 약속을 하거나 또는 어떤 경우에는 그냥 지나가다가 들러 질문을 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큰 강의를 등록하면서 주저하는 학생은 많은 수의 학생들 속에서 갈 길을 잃는 것과 같은 위험에 대하여 생각해서겠지요. 큰 강의실의 맨 뒤에 앉아서 TA의 수업은 가치도, 효과도 없다고 단정지어 버린다면 그럴 수 있겠지만, ​수업 중 질문을 던진다면 큰 규모의 수업에서도 의미를 찾을 수 있고 거기에서 만나는 멘토들로부터 발전적인 변화를 배울 수도 있습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



이름(필수)

이메일(필수)

핸드폰 번호(필수)

상담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