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elephant-684600_1280

15 Aug 미국대학은 여전히 well-rounded 학생을 좋아한다

미국대학은 지원자들의 원서를 평가할 때 다양한 요소들을(GPA, course rigor, SAT/ACT, 그 외 아카데믹 심화, 액티비티, 추천서, 에세이, 특수상황, 개인적 맥락, 국적, 레거시 등) 모두 살펴보고 학생을 선발합니다. 그것들을 검토하며 균형과 심화를 눈 여겨 봅니다.

 

상위권 대학들에는 모든 면에서 뛰어남을 증명한 지원자들이 많습니다. 안타깝게도 자리는 제한되어 있으므로 모두를 선발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학생이 선발될까요? 블로그에서 여러 차례 언급했듯이 대학이 진정 원하는 것은 well-rounded students라기보다 well-rounded class를 구성하는 것입니다. 즉, 각 분야에서 최고의 열정과 전문성을 보이는 스페셜리스트 집단으로 구성된 “종합선물 꾸러미”를 원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학업과 활동 등 모든 요소에서 뒤떨어짐 없이 골고루 잘 해왔어도 확장과 깊이, 열정과 특징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원서는 소수만 살아남는 심사테이블 위에 남을 수 없습니다.

 

대학은 선발한 학생 개개인이 학교 공동체에 의미 있는 공헌을 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대학에는 다양한 관심을 가진 학생들을 위한 많은 전공과 프로그램, 클럽활동, 조직 등이 있습니다.​적합한 학생들이 들어와서 캠퍼스 커뮤니티가 원활하게 돌아가고 발전되기를 기대합니다. 그렇게 하려면 어떤 지원자가 학교 공동체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고, 또 어떤 분야에 잘 맞을지를 파악하고 선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열정을 가지고 무엇이든 전문성 있게 열심히 파고 들은 학생, 그것이 무엇이 되었든 “breadth와 depth”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well-rounded가 아니어도 될까요? 그러기에는 상위권 대학들에 지원하는 지원자들의 면면이 다재다능 하고 균형이잡혀 있으며, 동시에 specialist의 면모를 가지고 있습니다.

 

여전히 well-rounded인 것은 바람직합니다. 부가적으로 가장 관심 있는 영역에서는 꾸준히 심화하고 확장해 나간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