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stanford-1094778_1280

20 Jun 올해 스탠포드대학의 입학 통계로 살펴보는 최상위 대학 입학전략

인간의 두뇌는 점점 더 진화하고, 그에 따른 테크놀러지의 발전으로 현실 속에서 상상할 수 없었던 일들이 짧은 시간에 실현되는 세상이 도래하였습니다. 학생들의 대학지원컨설팅을 담당하고 있는 제타에듀컨설팅에도 매년 더 큰 경쟁력을 갖춘 학생들이 오는 것을 보면 예년 같으면 좀 더 경쟁력이 있었겠지만 점점 더 쉽지 않은 pool에서 지원을 하게 될 현실을 보는 듯 합니다.

 

오늘 글을 적기 위해 준거로 제시하는 스탠포드 대학은 가히 “top of the pyramid”라고 할 만한 대학입니다. 올 가을 신입생이 되는 Class of 2022의 입학 통계를 살펴보면 47,450명이 지원하여 단 2,040명만이 합격의 기쁨을 얻었습니다. 이 중 750명은 REA(Restrictive Early Action), , 얼리 지원에서 합격통보를 받았습니다. 불합격의 고배를 마신 45,410명 중 90%도 이와 유사한 레벨의 학교 어디에 지원하더라도 경쟁력이 있는 강력한 스펙으로 무장된 학생들이었습니다.

 

매년 역사상 가장 낮은 합격률이라는 기록을 경신하듯이, 스탠포드 대학은 올해도 예외 없이 작년보다 0.35% 더 낮아진 4.3%라는 최저의 합격률이 집계되었습니다. 합격자들의 65%는 문리대에, 30%는 공대에, 3.5%는 지구/에너지/환경과학대학에, 나머지 1.5%만이 전공 미정인 채로 지원한 학생들입니다. 이것은 눈여겨볼만한 데이터입니다 

 

98.5%의 학생이 자신의 학업적인 관심 분야를 구체적으로 표기하여 지원하였다는 것은 단지 나중에 대학 가서 이것을 공부하고 싶다를 훨씬 뛰어넘는 의미입니다. 그들은 지원 당시 이미 특정 영역에 있어서 심화되고 집중된 학업적 성취와 활동 배경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저희 제타에듀컨설팅이 늘 언급하듯이 요즘의 입학사정의 초점이 “well-rounded students 선발이라기보다 “well-rounded class 구성임을 감안하면 명문대학에 지원하는 학생들의 전문화가 놀라운 일도 아닙니다. 

 

사실 합격률이 4.3%라고 하지만 체감하는 합격률은 훨씬 더 낮습니다. 왜냐하면  대학팀을 위해 영입 선발된 운동선수(recruited athletes), 부모가 그 학교 출신인 legacy students, 큰 기금을 기부할 수 있는 development students, 소수민족 출신 학생, 집안에서 처음으로 대학에 들어가는 1st generation students 등등 원래 타고난 상태가 강력한 훅(hook)이 되는 지원자 그룹1에 들어가는 학생들이 학교에 따라 50% 가까이 되며, 학교에서 발표하는 합격률은 그들을 다 포함한 집계이기 때문입니다.

 

아시안 학생, 그리고 국제학생들은 더 불리함을 느낍니다. 요즘 하버드를 비롯하여 아이비리그 대학들에서도 위헌소송까지 제기된 문제가 인종 별 쿼타(quota)입니다. 또 아무리 대학들이 부인한다 하더라도 일반적으로 대학이 선발하는 국제학생의 구성은 신입생의 8-12%정도입니다. 학업적으로나 재능 면에서 뛰어남을 보이는 아시안 학생들과 국제학생들은 더 치열한 경쟁을 통과하여야 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올해 스탠포드는 Class of 2022 11.4%를 국제학생들로 구성하였습니다.

 

자신의 GPA와 SAT 점수만 가지고 단순하게 대학을 선정하여 지원하기보다, 성공적인 입학 전략을 위해서는 파악해야 할 것들이 매우 많이 있습니다. 자신의 레코드는 기본이며최근의 입학사정 트렌드, 개별 대학들의 특정 상황과 정책 등 많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원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개인의 맞춤 지원전략 컨설팅은 제타에듀컨설팅에 문의(070-7825-1122)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



이름(필수)

이메일(필수)

핸드폰 번호(필수)

상담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