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1

30 Jun 유펜 (University of Pennsylvania)

미국 45대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와 워렌 버핏(Warren Buffett)은 각각 부동산과 주식으로 세계적인 부호가 된 투자자로 유명합니다. 이 두 사람은 같은 학교에서 경영학을 공부했습니다. 이 둘 외에도 벨라지오 호텔과 윈리조트를 만든 스티븐 윈(Steve Wynn), 헤지펀드 갈리온의 창업자였던 라이 라자라트남(Raj Rajaratnam)이 모두 오늘 소개할 펜실바니아 대학교(University of Pennsylvania)의 졸업생입니다. 실제로 지난 봄의 CNBC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4,500개 자산운용사에서 일하는 금융전문가 35,000명을 대상으로 출신대학(원)을 조사한 결과, 유펜(U Penn) 동문이 1,101명으로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그 뒤를 하버드와 콜롬비아, 시카고, NYU가 잇고 있습니다.

 

펜실바니아 대학교는 1740년 필라델피아의 시민들이 설립한 자선 학교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이후, 벤자민 플랭클린과 24명의 지지자들이 사업이 중단된 학교 건물을 인수하여 미국 최초의 대학교로 만듭니다. 벤자민 플랭클린은 미국의 독립선언서의 초안을 잡고 프랑스 대사를 맡은 정치 외교가이자, 피뢰침과 열효율이 높은 난로를 만든 발명가이며 사업가이며 문필가로 ‘최초의 미국인’으로 불리는 입지적인 인물입니다. ‘A Thirst for Knowledge’ 와 ‘A Social Being’ 으로서의 역할을 중시한 그의 철학이 담긴, 미국 최초의 대학교인 유펜은 세계적인 수준의 인문 교육과 함께 실용성을 중시하는 학풍을 가지고 있습니다.

 

학부 과정은 인문과학 대학, 간호대학, 공학대학, 경영대학(Wharton) 4개 대학에 있으며, 석사 이상의 과정은 4개 대학에 더하여 법학 대학원, 의학대학원, 커뮤니케이션, 사회정책 실습, 교육학, 수의학, 치의학 대학원과 디자인 스쿨 등 8개의 대학원이 운영됩니다. 또한, 경영학과 공학을 어우르는 제롬피셔프로그램 (Jerome Fisher Program), 국제학과 경영학을 함께 공부하는 헌츠맨프로그램(Huntsman Program), 경영학과 생명과학이 합쳐진 베게로스 과정(Vegelos Program)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학교는 학생들에게 펜실바니아의 범위를 넘는 넓은 세계와의 교류를 적극 권장합니다. 매년 2,000명이 넘는 학생들이 70개국 이상에 수강할 수 있는 국제 학습 프로그램에 참가하며, 특히 매년 600명 이상의 학부생들이 해외 활동에 참여하는데 이 비율은 아이비리그 대학교 중 가장 높습니다. 지역 제휴 센터(Center for Community Partnerships)는 150개가 넘는 지역 활동 관련 과목을 통해서 학생들에게 이론과 실습을 연결시킬 수 있는 학습 경험을 제공합니다. 또한, 45개 이상의 다양한 사교 클럽에는 전체 학부생 중 약 30% 학생이 소속되어 활동하고 있습니다.

 

300개가 넘는 다양한 클럽이 있어 각자의 취미와 관심을 충족할 수 있습니다.

또한 노벨상 수상자를 26명 배출한 연구 대학으로서 학부생 연구 지원 센터를 통해 학부생이라도 연구원 및 실험실을 연결 받을 수 있습니다. 학교가 도시에 위치한 공간적인 배경, 15% 가량의 외국 학생으로 어울어진다양한 인적 구성 및 대학이 추구하는 이상에서 지식과 사회를 어우르는 역동적인 학교 분위기를 알 수 있습니다.

 

2015년 가을 신입생의 94%가 고교 성적 상위 10% 이내이며, 합격자의 SAT 중간 점수대는 730(CR), 750(M), 750(WR) 입니다. 지난 4월에는 개교 이래 274년 만에 여성과 아시아계 모두 최초로 한인 2세 김재윤씨가 총학생 회장으로 선출되었으며, 유펜의 총장인 정치 철학자 에이미 거트만 역시 여성입니다. US News 가 선정한 2017년 National University ranking 은 9위이며, 비슷한 순위 대학과의 수치적인 비교는  대학 프로필 포스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



이름(필수)

이메일(필수)

핸드폰 번호(필수)

상담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