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finding_forester

20 Sep [제타북클럽] 책읽기와 글쓰기

“네가 그 아이에게 관심이 있다면, 예상치 못한 순간(unexpected time)에 기대하지 않았던 선물(unexpected gift) 을 줘 보렴.” 자기 세계에 갇혀 살던 할아버지와 소년은 우정 (friendship)이라는 가장 소중한 선물을 나눠 갖게 되지요.

 

최근, 구스 반 산트 감독의 영화 ‘파인딩 포레스터(Finding forrester)’를 다시 봤습니다. 2000년도에 제작되었으니 시간이 꽤 흘렀죠. 같이 영화를 본 아이는 ‘굿 윌 헌팅’ 이 떠오른다고 하더군요. 상실의 아픔과 그 치유과정을 그린 영화 ‘굿 윌 헌팅’도 구스 반 산트 감독입니다.

흑인 소년 자말과 은둔 작가 “포레스터’의 우정을 다룬 이야기로 멘토링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만들었던 영화입니다.

 

시작 부분에 주인공 자말의 방에 쌓아 놓은 책들이 보여집니다.

​미사아 유키오, 마르키 드사드, 키에르 케고르, 제임스 조이스, 안톤 체홉…

​고등학생인 자말의 책 읽기 내공을 엿볼 수 있는 장면이죠. 자말은 혼자서 책을 읽고, ​자신의 감상을 노트에 적어두곤 하는데요.

​어느 날, 친구들과 농구를 할 때마다 자신들을 망원경으로 지켜보는 노인의 집에 들어가서 물건을 하나 훔쳐오는 내기를 했는데, 자말은 노인에게 들키는 바람에 깜짝 놀라서 책가방을 두고 옵니다.

​노인은 한 권의 책만을 출판하고 은둔해 있는 작가 ‘윌리엄 포레스터’ 였죠.

​포레스터는 자말의 책가방에서 노트를 읽어보고는 아이의 글쓰기 재능을 발견하게 됩니다.

농구와 작문 실력을 인정받아 미국 공립학교에서 사립학교로 전학을 간 자말,

​백인이 주류인 학교에서 인종 차별과 글쓰기 능력까지 의심을 받게 되는데…

​음… 그 둘 사이의 교류와 글쓰기 과정은 직접 영화를 보시는 걸 권해 드립니다.

저는 이 영화를 보며 글쓰기도 일종의 치유(Writing is also a kind of therapy)라는 말이 떠오르더군요.

​자말이 혼자서 책을 읽고 일기처럼 자신의 감상을 기록했을 때, 스스로 정리가 되고 만족감은 있었겠죠. ​하지만 누군가가 아주 짧게라도 코멘트를 달아주고 정서적인 교감을 함께 나눌 수 있다는 것이, ​고등학생인 자말에게는 큰 위안이 되었을 겁니다.

​물론 백발이 성성한 노인 윌리엄 포레스터도 어린 자말로 인해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용기를 얻었구요.

 

글쓰기는 혼자만의 습작에서, 누군가 읽어 주는 사람이 있어 소통과 교감이 이루어 질 때 비로소 완성되어 간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러고 보니 저희 ‘제타 북클럽’도 영화 속의 자말과 포레스트처럼 책을 같이 읽고, 또 주제를 정해서 감상을 에세이로 써보고, 튜터와  토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네요.

 

zeta북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