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heck-3331237_1280

30 Jun 칼텍, 올해 지원부터 2년간 SAT/ACT 제출해도 보지 않는다

최근 미국서부의 대표 공과대학인 칼텍(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이 올해 지원자와 내년 지원자들의 입학사정에서 SAT/ACT 점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이미 올 초에는 SAT Subject 제출에 대한 요건은 폐지한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Caltech Announces Two-Year Moratorium on SAT and ACT Requirements

https://www.caltech.edu/about/news/caltech-announces-two-year-moratorium-sat-and-act-requirements

 

아이비리그 대학들을 비롯한 여타 많은 대학들도 올해의 전염병 특수상황에 따른 시험제출에 대한 불가피한 조정을 한다는 소식들이 있었습니다. 아이비리그 중에는 예일, 컬럼비아, 유펜, 코넬, 다트머스, 브라운대학 등 6개 대학이 test-optional 정책으로 일시적 변경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올해 하버드와 프린스턴에 지원하는 학생들은 예년과 똑같이 여전히 SAT/ACT 점수를 반드시 제출하여야만 합니다. 이들 학교는 어떤 학생들은 단 한 번의 응시기회만을 갖지 못하였다는 점을 인지하고 평가할 것입니다.

 

이들 8개 대학 외에 올해 test optional로 변경한 대표적인 대학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Carnegie Mellon Univeristy

 Penn State University

 University of Virginia

▶ University of Washington

▶ RPI

 

UC는 2021년과 2022년 신입생에 대하여는 test-optional로 조정 후, 그 다음 2년간(2023과 2024년)은 시험점수를 평가요소에서 배제하는 test-blind 정책을 채택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 다음에는 UC가 곧 개발에 착수할 새로운 시험을 치르도록 할 예정이며, 만일 그때까지 새로운 시험이 준비가 안되면 표준화시험 요건을 없앤다고 합니다.

 

University of California Board of Regents unanimously approved changes to stan…

https://www.universityofcalifornia.edu/press-room/university-california-board-regents-approves-changes-standardized-testing-requirement

 

이렇듯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이 대학입시에도 여러 가지 변화와 조정을 불러오고 있습니다. 불편하고 힘든 상황이지만 어쩌면 대학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고민을 앞당긴 역할을 하는 것 같습니다. 대학 지원 요건이 학교마다 다를 수 있으니 지원을 희망하는 대학들의 웹사이트를 꼭 꼼꼼히 살펴보기 바랍니다.**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