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1

02 Jul 학교활동 연속선 상에서 할 수 있는 여름방학 활동 찾기

미국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 중에 여름방학에 무엇을 해야 하는 지 아이디어가 없어서 당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또한 그런 심리와 수요를 이용하여 프로그램을 만들어 대단한 것인 양 홍보하는 곳도 있습니다.

 

SAT나 ACT 등 표준화 시험에 있어서 아직 목표점수에 도달하지 못하였다면 여름 방학 동안 그 준비를 하면서, 커먼앱이나 코얼리션앱의 메인에세이도 생각해야 하는 때입니다. 또한 의미있는 활동도 지속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미국대학은 지원자가 수업 외의 시간에 무엇을 했는지, 또 여름 방학은 어떻게 보냈는지를 보면서 지원자에 대해 보다 나은 이해를 갖게 됩니다. 프린스턴 대학은 “지난 2년 여름 동안 무엇을 하며 보냈는지” 물어봅니다. 이처럼 교과 외 활동이나 여름방학 활동은 대학 입학 사정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학교 활동의 연속선상에서 계속 하기 

우선, 여름방학이 되었다고 하여 현재 하고 있는 활동을 딱 그만 두고 새로운 것을 하여야 한다는 생각은 버리기 바랍니다. 방학 전 하던 학교 클럽활동과 연관된 것을 방학이 되었다고 하여 못할 것도 없습니다.

 

​예를 들어서 학교 오케스트라나 재즈밴드 등에서 활동 해왔다면 여름방학 동안 지역 어린이들을 위한 짧은 뮤직 세션을 마련하여 가르친다든지, 음악클럽을 위한 기금모금행사를 개최한다든지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자원봉사 

시간이 흘러 성인이 되어도 어린 시절 참가했던 아웃도어 캠프의 추억과 함께 좋은 모범을 보였던 고등학생 자원봉사 캠프리더들과의 추억을 지금까지 기억하기도 합니다. ​좋아하고 관심이 있는 분야가 무엇이든, 어린 학생들을 가르치거나 유기견 센터에서 자원봉사를 하며 여름을 보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직접적인 경험 쌓기 

유급/무급의 구분 없이 관심이 있는 분야에서 일을 할 수 있다면 실제 사회 경험도 쌓을 수 있는 생산적인 시간이 될 것입니다.

 

예를 들어 해양/수중 생물에 관심을 가진 학생이라면 아쿠아리움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생태계나 환경에 관심 있다면 지역 개천이나 하천에서 수중생물을 관찰하고 그것들의 먹이활동과 배설, 여과 과정 등 생존 사이클에 대하여도 관찰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좀 더 학구적이고 적극적인 학생이라면 가까운 대학에 미리 문의하여 여름에 참가할 수 있는 리서치 프로젝트가 있는지 타진해볼 수도 있을 것입니다.

 

대학 레벨의 수업 듣기 

미국의 경우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과 가까운 대학에서 수강할  기회가 있습니다.​또한 온라인 공개강좌(MOOC: Massive Open Online Course)를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edX나 Coursera 등은 다양한 영역의 수업을 제공합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