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1

04 Feb 12년 특례지원 자소서 작성 요령_ 학업능력 평가

우리나라 고등교육법 제28조은 대학의 존재 목적을 ‘인격을 도야하고 국가와 인류사회의 발전에 필요한

심오한 학술이론과 그 응용방법을 가르치고 연구하며, 국가와 인류 사회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라고 설명합니다.

즉, 대학이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은 학업이며,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학교 생활의

결과, ​즉 내신(GPA)을 중시합니다. 하지만 해외에서 교육받은 경우, 학교의 상황이나 환경이 다양하므로

교내 성적만으로 지원자들을 비교 평가하기엔 부족함이 있습니다. 따라서 여러 학생과 경쟁하는

표준학력평가 성적 또는, 외부 수상실적을 반영하여 지원자의 학업능력을 객관화합니다.

​경시대회 성적이나, 기타 대회수상실적이 있다면 학생의 학업능력과 전공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함께

보일 수 있습니다. 또, 해외에서 고등학교를 계속 다녔던 학생이라면 각자가 생활했던 국가 체계 내의

대입시험성적을 통해 학업능력을 드러낼 수도 있습니다.

내신과 학력평가성적 및 수상실적 외에 학업능력을 보일 수 있는 서류는 자기소개서입니다.

​모든 대학들이 자소서 1번에서 학업에서의 경험과 배우고 느낀 점을 질문합니다.

​자소서는 같은 학과에 지원하는 비슷한 내신, 수상 실적을 가진 지원자들 중에서 자신을 차별화시킬 수

있는 자료이며, ​숫자로 표현되지 못한 지적인 호기심과 탐구력, 자기주도성을 밝힐 수 있습니다.

​전공에 관심을 갖게 된 동기와 이를 어떻게 발전시켰는가를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학업의 발전과정에서 했던 다양한 활동과 경험에는 자신만의 공부법, 심화학습 경험, 특정 수업시간에

자신이 했던 제안이나 발표 등의 참여, 학습 과정에서 경험했던 시행착오 등을 쓸 수 있습니다.

 

현재 원서를 접수 중인 서울대 12년특례 2016학년도 후기지원의 경우, 각 질문별 글자수 제한은

4,000 byte입니다.  수시지원 자기소개서에 비하면 분량이 상당히 많습니다.

하지만, 해외고교 재학생들은 국내고생에 비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환경에서 생활했습니다.

지난 3-4년간의 고등학교 생활을 되돌아보며 작더라도 자신에게 의미있었던 경험을 찾아보길 바랍니다. ​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