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1

05 Jan 2015-2016 미국대학 지원, 이미 늦었나?

미국대학 진학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거나 준비가 덜되어 있는 고등학교 졸업반 학생이라면

2015-2016년 미국대학 지원은 이제는 늦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명심할 것은 미국대학 지원에  ‘늦은 시기’란 없다는 것입니다.

 

주요 미국 대학들의 지원 마감은 대부분 1월이지만, 아직까지 1월15일 마감을 비롯하여 2월1일, 또는

더 늦게까지도 지원서를 제출할 수 있는 학교들이 있습니다. 이보다도 더 늦게 지원하는 학생들은

‘Rolling admissions’이라는 옵션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롤링어드미션을 시행하는 대학들은  늦은

봄까지도 지원 접수를 받습니다. 그러나 해당 대학들에 지원하는 학생들은 space가 있어야 심사

가능하다는 점을 생각하면 늦게 지원할수록 합격률이 떨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고려하여 원서를

되도록이면 일찍 내는 것이 좋습니다.

 

대학 지원 필수 요건들을 충족시키고, 학업적 발전을 보여서 봄 지원 시즌을 겨냥하는 방법이나,

​관심이 있는 대학을 정하지 못했거나 대학진학에 모든 에너지를 쏟기 어려운 시점이라면 고등학교

졸업 이후 1년간 갭이어(Gap Year)를 가지면서 대학 지원 준비를 다시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Gap year는 다양한 준비 등 여러 혜택을 가져다 주는 만큼 이 기간이 대학지원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잘 활용해야 합니다. Gap year 기간에 취업이나 커뮤니티 자원봉사,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강의를 듣고,

​여행도 할 수 있습니다. 갭이어를 잘 활용만 한다면 인간적인 성숙은 물론, 한층 충실히 대학입학 준비를

하여 대입 합격에 성공할 수 있습니다.

 

SAT또는 ACT점수를 가지고 있지 않거나 만족할 만한 점수를 확보하지 못한 경우라면, SAT나 ACT를

지원 과정에서 요구하지 않는 대학들에 지원하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미국 내에는 SAT optional policy를 사용하는 학교들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로 현재 850개가 넘습니다.

 

또 커뮤니티컬리지에 입학하는 방안도 검토해 볼 수 있습니다.

​관심 분야를 공부하면서 균형 잡힌 교양과정을 배울 수도 있습니다. 졸업하여 학위(Associate Degree)를

받거나, 4년제 대학으로 편입할 수도 있습니다.  학비 절약은 물론 학문적인 결단이나 능력 제고도

가능해지고, ​열정을 갖고 일할 수 있는 분야에서 자원봉사도 할 수 있습니다.

 

보딩스쿨의 PG 프로그램에 등록해 학점을 올리거나 표준화 시험(Standardized tests)을 다시 준비할

수도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학에 진학하는데 절대로 늦은 시간이란 없다는 사실입니다.

​단지 필요한 것은 단기 또는 중장기적 목표를 세우고 인내와 결단력을 갖고 입학 성공 전략을

실행해 나가는 것입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