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1

16 Feb 3월부터 시행되는 New SAT (1편)

2016년 3월부터새로운 SAT, Redesigned SAT가시행됩니다.

 

아직까지 목표점수를 획득하지 못한 11학년들이나 준비를 하고 있는 그 이하의 학년 학생들에게는

​이새로운 SAT에해당이될것입니다. “Redesigned SAT”는 Evidence-Based Reading & Writing과

Math의두영역으로이루어지며 총점이 1,600점스케일로돌아갑니다.

​총 154문항으로소요되는 시험시간은세시간이며, 만일에세이시험을본다면여기에 50분이더추가됩니다.

 

개정되는 SAT​는 Reading섹션이 Writing 점수와합하여 800점으로구성되며(Evidence-based Reading

& Writing), ​단순한 암기가 필요했던 고난이도의 단어보다는 문맥 속에서의 단어, 추론, 함축, 메인

아이디어 찾기 등이 ​중점이됩니다. 또한 4개의단독지문과 1개의 pair 지문으로이루어지며,

문학작품​ 1, 역사나사회 2, ​과학지문 2개로이루어집니다.

 

컬리지보드에서 내놓은 샘플 리딩 중에는​ 하원의원의 국회 연설문이 올라왔는데, 현행  SAT와는 달리

​높은 수준의 단어가 나오는 Sentence Completion 섹션이 없어졌다 하더라도 어려운 단어들이 꽤 많이

나왔습니다. ​또한 과학지문의 예로는​Ed Yong의 “Turtle Use the Earth’s Magnetic Field as Global

GPS”이 출제되었는데 ​여기에는 graphic이 포함되어 지문과 그림을 동시에 제대로 해석할 수 있어야

하는 문제 유형이 앞으로도 ​출제되리라 보입니다.

 

새로운 SAT는사실 리딩섹션이 더 어렵고 복잡한  SAT Literature 시험에서 전형적으로  찾을 수 있는

지문을 ​포함하며, Political Science와 Literature 지문은 리딩에 약한 학생들에게는 큰 도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건국기록(founding document) 등 상당한 외부지식을 요구하는 문제들이 포함될 것이며,

​특히 헌법과 관련된 문제들은 미국의 정치시스템에 대한 이해를요구하기 때문에 미국 정당 시스템이나

​정부 부처 등에 관한 이해가 부족한 외국인 학생들에게는 더 불리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학생들이 얼마나 심도 있게 이해를 하였는지를 평가하기 위하여 단지 옳은 답을 아는 능력만을

테스트하지 않고, ​그 답이 왜 맞는지 설명하도록 하는  문제들이 출제됩니다.

“Show me the evidence” 질문은  제일 먼저 ​추론을 요구하며 그 다음에는 지문 어디에서 그 선택한

정답을 support하는지를 규명하도록 합니다. ​이런 pair문제들은 첫 번째 문제를 틀리면 연이어

두 번째 문제도 도미노 효과로 틀릴 가능성이 높게 구성되어 ​있어서 현행 SAT의 line-reference

질문들에 비해서 더 시간이 많이 소요됩니다.

 

새로운 SAT를 치르게 되는 학생들 중 평소에 다양한 분야의 책을 꾸준히 읽고 주어진 학업에 충실하였다면

너무 걱정하지 말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