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FAFSA_screenshot_using_camera

30 Nov Financial Aid에 대한 오해 7가지/1편 – 미국대학 장학금

좋은 성적 = 대학 보조금?

학업 성취에 따른 장학금은 지원자의 GPA나 SAT 또는 ACT 점수에 기초하여 주어집니다.

​아이비리그나 스탠포드, 노스웨스턴, 밴더빌트(Vanderbilt)와 같은 명문 대학들은 학생들에게 Merit aid를 수여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런 대학들은 보통 재정상태에 기초하여 주는 매우 관대한 financial aid를 제공합니다.

​부모님들이나 학생들은 종종 미국 대학에 지원할 때 이것을 알고 종종 놀랍니다.

​이런 학교들에서 보조를 받는 방법은 단지 자신의 가정 경제에 기초한 도움을 입증하기만 하면 됩니다.

​재정보조를 받을 필요가 없는 지원자가 대학에서 학업 성취에 따른 수만불의 미국대학 장학금을 학비가 ​$65,000되는 미국의 최상위권 대학들에서 받는다면 대학 기금이 제대로 운영되는 것일까요?

 

 

학비가 비싼 사립대학에는 다닐 수 없다?

부모님들이나 학생들은 미국의 사립대는 주립대보다 교육비가 비싸기 때문에 이를 감당할 수 없다고 흔히 생각합니다.

​물론 어떤 경우에는 이것이 사실이지만, 많은 비싼 대학들에서도 중산층 가정의 학생들이 거의 40%나 그 이상 디스카운트된 비용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 2-4군의 사립대학들은 종종 그런 재정보조를 제공합니다.

​반면, 대부분의 최상위권 학교들은 인원을 채우기 위한 “학비 할인”을 하지 않습니다.

 

 

학생 명의의 자산은 항상 더 불리하다?

그렇습니다. 보편적으로 학생 이름으로 된 자산은 부모 이름으로 된 자산보다 대학에서 재정보조금액을 결정할 때 비중이 높은 자산으로 인식됩니다. (FAFSA는 20%, CSS Profile는 25%)

​그러나 학생이 자산을 소유한 것이 항상 많은 액수의 financial aid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잃게 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공제액(Allowances)을 제외한 부모의 순수입은 47%까지 계산 되어집니다.

​수입(47%)은 자산(5%)보다 9배나 더 가중되어 계산되는데, 연봉이 높은 부모가 그들의 수입을 상당히 낮게 조정할 수 없다면 지원자가 부모의 수입에 기초하여 지불해야 하는 EFC(Expected Family Contribution)는 대학 교육의 총비용(COA, Cost of Attendance)을 초과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가정 내 자산이 누구 이름으로 되어 있는 지와 상관 없이 학생은 어찌 되었든 재정보조 수혜자가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잠재적으로 전반적인 대학 교육비용을 줄이는 효과를 얻기 위하여 사실은 자녀 이름으로 자산을 해놓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FAFSA나 CSS Profile에 부풀린 재산 가치를 신고한다? 

미국 재정보조 신청서를 작성할 때 부모님들은 그들의 사업이나 집에 대하여 절대로 그 자산을 팔 때 얻고자 하는 수익의 액수를 적으면 안됩니다. 그러면 어떤 식으로 그런 자산의 가치를 적는 것이 옳을까요?

​정답은 대학 비용을 충당하기 위하여 30일 내에 그것들을 현금화 하여야 할 때 받을 수 있는 액수를 적는 것이 맞습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제타에듀컨설팅에 있습니다. 제타에듀컨설팅의 허락 없이 복사, 인용, 발췌함을 금합니다.